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2 우편 강도의 복음 성현경 2019.01.22 3510
81 진리의 사랑 성현경 2018.10.13 8168
80 탕자의 귀환을 먼저 말하는 것은 미혹이다. 성현경 2018.08.30 17185
79 바울이 말한 '나의 복음, 심판' 성현경 2018.08.12 16377
78 회개는 어떤 상황에서도 변하지 않는 구원의 첫번째 진리이다 성현경 2018.06.28 18244
77 회개없는 믿음으로 구원은 없다. [1] 성현경 2018.04.04 25364
76 복음의 시작, 회개 [3] 성현경 2018.03.01 27638
75 It was ‘the Righteousness’ that appeared in the gospel, not ‘Love’ [1] 성현경 2018.02.07 27204
74 노아의 때부터 인자의 임할 때까지 구원은 같다. 성현경 2018.01.06 28892
73 복음에는 '사랑'이 아니라 '의'가 나타났다 성현경 2017.12.19 30817
72 다가오는 심판의 그 날, 욤하후 / 신앙계 2017.9월호 성현경 2017.10.03 34695
71 루터가 카톨릭을 저항했던 또 한가지, 에로스 [2] 성현경 2017.09.06 41055
70 구원, 영접(Receive)인가 회개(Repent)인가? [1] 성현경 2017.09.01 41443
69 한민족을 위한 중보기도 / 신앙계 2017.5. 성현경 2017.06.05 38089
68 종교개혁의 시작, 루터의 95개 반박문 / 신앙계 2017.4 성현경 2017.06.05 38416
67 청교도와의 만남 / 신앙계 2017.3. 성현경 2017.06.05 38203
66 잃어버린 진짜 구원 / 신앙계 2017.2 성현경 2017.02.27 40720
65 잃어버린 옛 지계석 / 신앙계 2017.1 [1] 성현경 2017.01.05 47328
64 창조론 세미나를 기다리며.. [1] file 성현경 2016.08.05 51326
63 New Miford 새 예배당과 송전탑 [1] 성현경 2016.05.08 50413
Copyright ⓒ 2014 Gospel Fellowship Church.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