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 10.  금요찬양


이번 주초, 월~수요일까지  4년마다 한번씩 미국에서 열리는 KWMC(한인세계선교협의회) 연차 총회에 참석하고 왔습니다.


거기서 최웅섭 선교사님의 강의를 들었는데 비지니스를 하는 크리스챤들이 들어야할 유익한 강의였습니다.


그래서 오늘 GF 금요찬양에 오시게 되었습니다.


아제르바이젠에서 사역하는 최웅섭 선교사님.


비지니스에 대한 성경의 멧세지를 듣게 될 것입니다.  갑자기 그렇게 준비되었습니다.



사업의 '사' 도 모르던 목사가 '비즈니스 선교' 롤 모델 되기까지…

아제르바이잔공화국에서 3억 달러 규모의 사업 일군 최웅섭 선교사

선교도 사업도 이론으로 완성될 수 없습니다. 아무리 이론으로 무장한다고 해도 현실과 직면하다 보면

생각도 못했던 복병을 만나게 되는 것이 선교와 사업이기 때문입니다.


사업 '사'자도 모르던 목사 출신 선교사 최웅섭 회장의 말이다. 이론이 없었지만 믿음으로 무장했고,

두려움이 앞섰지만 결코 포기하지 않았다. 그렇게 하나님만을 의지한 결과 대기업도 울고 돌아선다는 나라,

아제르바이잔공화국에서 3억 달러 규모의 사업체를 일궈냈다.

성공하기 까지 쉽지 않았다. 사업품목 중에는 이쑤시개, 돌침대, 발모제 등 그렇게 초기 몇 년간 시도했던 150여개의 사업 대부분은 실패로 끝이 났지만 물러서지 않았다.

모두다 이윤을 목적으로 비즈니스를 하지만

최웅섭 회장은 오직 복음을 위해 비즈니스에 뛰어들었기에 결코 포기할 수 없엇다.


날이 갈수록 선교지가 좁혀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때에 평신도 선교가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는 것처럼, 비즈니스선교 역시 어려워져 가고 있는 선교 환경에 대한 변화가 필요합니다.

초창기에 생존의 유무를 결정하는 '비자' 문제로도 한동안 어려움에 직면한 적도 있었다. 그러던 중 현지인을 일대일로 대면하기 어려운 모슬렘의 나라에서 비자를 얻기 위해

컴퓨터 5 대로 컴퓨터 학원을 열었다.

그곳을 통로로 학원 원생들과 현지 교사들을 조심스럽게 주의 제자들로 키워나갔다.

월 매출 3백 달러 규모의 학원을 운영하면서 NGO도 세우며 기반을 다져나가나 싶었지만, 사회적 법규와 문화와 관습이 한국과는 전혀 다른 이슬람 국가에서

외국인의 모습으로 사업을 이어나가기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다.


현실 앞에 제가 할 수 있는 것 이라곤 오직 하나님을 의지하고 기도하는 것뿐이었습니다.

서서히 문이 열리기 시작했습니다.

시간이 흐르자 현지어도 능통해졌다. 현지인 친구들과 신뢰를 쌓아올 수 있었다.

어려운 가운데에서도 돈 주고도 못 사는 귀한 열매를 얻었다. '언어'와 '사람'이었다.

아제르바이잔의 대형 건축 공사 입찰을 받을 때는 고위 공무원들을 만나기 위해 1년 6개월 이상 공서를 찾아다녔다.

먼저 건물 경비원들과 친해졌다. 그렇게 시작해 영부인 비서부터, 비서실장, 총리, 부총리, 장, 차관이

그의 네트워크 안에 목적하는 바를 이루는 빛을 발한 것이다.

이러한 두 자산을 기반으로 주님의 전적인 인도로 만나게 된 LED 디스플레이 전광판의 판로 개척해나갔다. 성공이었다.

그후 아제르바이잔 주 정부의 대형 건설 사업을 연이어 수주 및 시행하면서 3억 달러 규모로 사업체를 조금씩 성장시켰다.

LED 디스플레이 전광판, 축구장, 수영장, 리조트 건설 등으로

현재 조지아, 투르크메니스탄, 카자흐스탄, 브라질, 알바니아 등 10여 개국에서 7억 달러 매출에 도전하는 중이다.


선교사에서 ‘글로벌 성공신화’ - 비즈니스 선교

아제르바이잔과 전 세계서 7억불 일구고

‘글로벌 크리스천 기업인 양성 아카데미’ 개설


아제르바이젠 글로벌 성공시대 최웅섭 회장
▲선교사 신분으로 중동 아제르바이잔에서 매출 7억 달러를 달성한 최웅섭 선교사(포유재단 이사장)
그의 놀라운 행보는 KBS ‘글로벌 성공시대’에서도 조명받았다. ⓒ최웅섭 선교사 제공

비자·생계·사역비 문제로 사역 현장에서 고민하던 선교사가, 월 매출 3백 달러의 컴퓨터 학원으로 시작해 매출 7억 달러를 달성한 사업가로 섰다. 이슬람권 같은 '창의적 접근 지역'을 여는 열쇠이자 선교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비즈니스선교'를 제시한다.

2012년 3월 24일, KBS-1TV의 '글로벌 성공시대'를 통해 '불의 나라, 최웅섭'이라는 이름이 전파를 탔다.

대기업도 울고 돌아선다는 나라 아제르바이잔공화국에서만 3억 달러 규모의 사업체를 일궈낸, 한국인의 모습이었다.

그가 사업의 '사' 자도 모르는 선교사라는 점 때문. 기업인들도 성공하기 어렵다는 '거친' 나라에서

크리스천으로서의 신뢰도를 인정받아 성공할 수 있었다.

"이름도 잘 알지 못하던 아제르바이잔공화국의 한 선교사에 불과하던 나를 택하셔서, 내 삶을 주관하시고,

비즈니스선교의 새로운 모델을 만드시려는 하나님의 계획에 감사할 뿐입니다.

주님의 부르심에 대한 사명을 다해, 선교의 길을 여는 대안으로 '비즈니스선교의 새로운 모델'을 만들어가고자 합니다."


 1999년 바울선교회에서 선교 훈련을 받으면서 그와 아제르바이잔의 인연이 시작됐다.

그는 훈련을 받는 동안 한 나라를 지정받는데, 그곳이 아제르바이잔이었다. 이슬람 선교하면 어려운 곳, 위험한 곳으로 인식된다. 그러나 최웅섭 선교사는 하나님과 함께한 아름다운 승리의 이야기가 가득하다.

아제르바이잔에서 많은 어려움과 내적 갈등을 극복하고,

비즈니스를 도구로 하나님의 위대한 사역들을 하나씩 이뤄왔다.

2000년, 수중에 단돈 6천 달러를 품고 현지에 도착했다. 도착과 동시에 그가 맞닥뜨린 현실은 생존의 유무를 결정하는 '비자' 문제였다. 컴퓨터 다섯 대로 컴퓨터 학원을 열었고, 그곳을 통로로 원생들과 현지 교사들을 조심스럽게 주의 제자들로 키워나갔다.

월 매출 3백 달러 규모의 학원을 운영하면서 NGO도 세우며 기반을 다져나갔지만,

사회적 법규와 문화와 관습이 한국과 전혀 다른 이슬람권에서 외국인 사업이 쉽지 않았다.


어려운 환경 가운데서도 그가 얻은 귀한 열매는 '언어'와 '사람'이었다. '현실과 부딪혀 현지어를 능통하게 구사하게 됐고,

현지인 친구들과 도움을 주고받으며 신뢰를 쌓을 수 있었다.

이 두 자산과 주님의 전적인 인도하심 덕에 LED 디스플레이 전광판 사업으로 성공을 거둔 뒤, 건설업으로 사업을 확장했다. 신뢰는 또 다른 신뢰를 낳아 아제르바이잔 주정부의 대형 건설 사업을 연이어 수주 및 시행하면서, 3억 달러 규모로 사업체를 성장시켰다.

LED 디스플레이 전광판은 물론, 축구장·수영장·리조트 건설 등으로 현재는 조지아·투르크메니스탄·카자흐스탄·브라질·알바니아·미국·그리스·베트남·뉴질랜드 등 14개국에 지사를 두고 있다.

최웅섭 회장 저서
▲최웅섭 선교사가 펴낸 두 권의 저서.
본인의 인생과 ‘비즈니스 선교’를 담은 ‘최웅섭 이야기’
, 해외 비즈니스 도전과 성공에 대해 이야기한 ‘굶주려도 풀을 뜯지 않는 사자처럼’

성공 스토리만 있었던 것은 아니다. 선교사가 겪을 수 있는 시행착오, 내적 갈등, 혹독한 선교지의 현실 등 좌절도 있다. 또 사업이 커지면서 선교사와 사업가 사이에서 정체성을 놓고 심적 괴로움을 겪고,

주님께서 자신을 성공한 사업가로 세우신 목적과 이유 등에 대한 고민이 꼬리를 무는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이를 두고 기도하던 그에게 하나님께서는 "네가 하는 일이 선교"라는 음성을 들려 주셨다.


"선교는 단기적인 성과도 중요하지만, 한 나라나 지역에서 정착해 살면서 하는 선교에는 장기적으로 영향력을 행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비즈니스선교는 받는 이도 주는 이도 모두 행복한 방법이기에 추천하고 싶습니다.

선교사라는 신분을 드러내 놓고 비자를 받거나 선교를 하는 것이 불가능한 사회에서는 특히 그러합니다."


그는 자신을 '사업가 선교사'라고 칭한다. 사업도 하고 사업장 안팎에서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것으로 '선교'하기 때문이다.

비즈니스를 하며 사업 파트너를 만나면, 늘 자신의 신앙을 먼저 밝힌다. 무슬림에게 크리스천임을 드러냄으로써

정직하게 행동하고자 노력할 수 있고, 그런 삶을 통해 그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미칠 수 있을 거란 선교적 의도 때문이다.


"해외에서 문화와 삶의 방식이 천차만별인 사람들과 사업하고 경쟁한다는 것은 몇 배로 어려운 일입니다.

그러나 나에게는 크리스천으로서 비장의 무기인 '정직'이 있었고, 그것을 적극적으로, 그리고 참되게 활용해 사업 파트너들과 든든한 관계를 구축해 나갔습니다. 내가 정직했던 만큼 그들 역시 신뢰를 보내왔고, 나는 그들에게 정직하고 신뢰할 만한 영향력 있는 사람이 되었습니다."

그는 이제 직접 경험한 사업적 비즈니스 노하우를 녹여 10주 과정으로 마련한 '글로벌 크리스천 기업인 양성 아카데미'를 통해

선교사 기업인을 양성하는 새로운 '도전'을 앞두고 있다.

"실전 경험을 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하고, 개척목사 생활고 극복 방안,

중소기업 고충 해소 방안, 청년 실업 대책 방안, 1인기업 장려 방안 등을 전해 드리고자 합니다.

그동안 얻은 경험을 모두 들려드림으로, 선교 일꾼들과 기독교인들이 도전을 받게 할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최웅섭 비즈니스 선교 연구소'가 주최, '㈜CGLP 글로벌 리더쉽센터'(대표 곽현숙)와

'크리스천투데이'(대표 이종원)가 공동으로 주관한다.



최 선교사의 또 한 가지 비전은 신학대학생들에게 경영과 비즈니스를 가르치는 일이다.

 "하나님께서 세상을 향해 교회로 가라 하지 않으시고, 교회를 향해 세상으로 가라는 암시를 주셨다"며

학생들의 진로 문제 대안으로 경영과 비즈니스를 교육해 세상 속에서 하나님의 부르심을 확인하고,

세상에 영향력을 주는 리더들을 양성할 것이라고 했다.

더 글로벌 경영 & 비즈니스(The Global Management & Business)라는 강좌를 개설해 강좌를 개설해 여러 나라에서의

사업 경험과 실전, 그리고 도전을 통해 얻은 노하우들을 신학대학교를 중심으로 가르칠 계획이다.

 "한국교회에 경제교육이 절실하다"며 해외 사업을 통해 얻은 선교와 비즈니스 노하우를 교회나 기관, 단체에 전하고자 강의 신청을 받고 있다.

나아가  교회 내 유치부, 유소년부, 청소년, 청년대학생, 기독실업인뿐만 아니라 목회자에게도 비즈니스를 교육해,

교회가 경제적 대안을 제시하고 세상 속에서 하나님의 사람들이 경제·기업 영토를 확장해 하나님의 주권을 회복하는 일에 앞장서야 한다고 말한다.

최 선교사의 싱크탱크 역할을 감당하고 있는 곽현숙 대표는 '꿈과 함께하는 체험학교'를 통해 수많은 청소년들을 UN 세계청소년총회에 참석시키며 글로벌 리더 양성에 매진해 왔다. 한국CBMC 무역센터지회장, 미드웨스트대학교 한국기획이사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 CBMC 여성 발전위원회 총무로 여성 기업인들의 소명 확립과 국내외 선교확장에 기여하고 있다.



최웅섭 글로벌 리더십 아카데미


바울선교회에서 선교훈련을 받은 최 선교사는 1999년, 이슬람국가 아제르바이잔에서 단돈 6000달러를 들고 도착했다.

이곳에 머무르려면 비자 문제를 해결해야 했고 할 수 없이 사업을 시작했다. 갖가지 물건을 취급하던 오퍼상에서

우연히 시작한 전광판 설치 사업이 큰 성공을 거둔 뒤 건설업으로 사업을 확장했다.

그가 선교사란 직함을 갖고 15년간 사업해 수주한 매출은 총 7억 달러이다.

우리나라 돈으로 8400억 원이라는 천문학적 숫자다.

이로 인해 지상파 TV프로그램 ‘글로벌 성공시대’에 소개되기도 한 그는 사업에 문외한이었으나 오직 기도와 열정으로 이룬

성공이야기를 선교사나, 크리스천들과 나누고 싶어 최근 ‘굶주려도 풀을 뜯지 않는 사자처럼’(밥북)이란 책을 출간했다.

“해외 비즈니스 도전과 성공기를 글로 적었습니다. CEO나 비즈니스맨, 예비창업자, 해외진출 기업인들에게 유익할 것이라 여겨집니다.”  이 책이 한국선교의 방향을 재고하는 역할과 기존의 선교방식의 사각지대를 매울 수 있길 소망했다.

나아가 21C 선교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창의적 접근지역을 복음으로 여는 데 기여했으면 하는 바람도 전했다.


강의 핵심은 정직한 기독교 사업가의 이미지를 통해 믿음을 심어주는 것이다.

“나눠주는 선교에만 집중하면 주지 않을 때에는 선교가 멈추지만 현지인들에게 일자리를 만들어 주고

사랑을 나누면 지속적으로 믿음을 키워줄 수 있다”고 말했다.


 “직접 경험한 사업적 비즈니스 노하우  ‘최웅섭 글로벌 리더십 아카데미’를 개설한다. 

교육으로만 끝나지 않고 실전 경험을 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하고

개척목사 생활고 방안, 중소기업 고충해소 방안, 청년실업 대책방안, 1인 기업 장려방안 등을 전해 드리고자 한다.”고 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새 예배당 주소 -111 Henley Ave New Milford, NJ 07646 관리자 2014.04.29 12448
공지 인터넷 생방송 보는 법 [1] 미디어팀 2012.07.31 36346
공지 게시물에 동영상 올리는 방법 관리자 2012.05.16 29587
공지 사진 업로드하는 방법 관리자 2012.05.16 27019
공지 새벽기도 파일 다운로드 하는 방법 [2] 관리자 2012.05.16 28574
공지 등록시 반드시 실명으로 가입해주세요 [1] 관리자 2012.05.13 26973
공지 새롭게 단장한 교회 홈페이지 관리자 2012.05.12 27740
» 11.10.금요찬양/ 아제르바이젠 Business 선교 최웅섭 선교사 성현경 2017.11.17 170
405 10.13~14. 금요찬양 +토. Tora class 이스라엘 선교사 특강 "하나님의 교육" 성현경 2017.09.15 693
404 이번 주일의 뉴저지, 뉴욕과 맨하탄 GF 성현경 2017.09.14 725
403 9.15.금요찬양 / 성시철 목사님과 함께. 성현경 2017.09.12 450
402 2017 초막절 10.6. Fri "느혜미야의 회복" 성현경 2017.09.12 536
401 8.18.금요찬양 : 6층에서 뛰어내리다가 예수를 만난 간증 성현경 2017.08.18 545
400 8.04. 금요찬양 / Camping 수련회 성현경 2017.08.06 432
399 7.28. 금요찬양 - 비공개 사역지 성현경 2017.07.28 526
398 7.14.금요찬양 / AINOS 찬양집회 성현경 2017.07.08 620
397 6.23.금요찬양 / 지부티(Dijibouti) 조성덕 선교사 성현경 2017.06.22 524
396 6.16.금요찬양 / Destination 김홍일 선교사 성현경 2017.06.13 569
395 5.28. 주일 GF 연합 야외예배 [1] 예배부 2017.05.21 916
394 공동의회(교회 정관 제정건) 투표 결과 관리자 2017.05.21 579
393 5.20. GF 바자회 [1] file 관리자 2017.05.15 891
392 5.19. 금요찬양 / 박보영 목사 초청 특별 집회 (장소: 한소망 교회) file 예배부 2017.05.14 1198
391 4.07.금요찬양 / with Pianist 김애자 찬양선교사 성현경 2017.04.01 725
390 3.22.수~ 26.주일/ Paul Hawkins 중보기도 세미나 성현경 2017.03.20 747
389 3.17.금요찬양 /한인세계선교사지원재단 김인선 대표 성현경 2017.03.20 555
388 2017년 GF 전반기 일정 성현경 2017.03.13 1145
387 2017. 여름 선교지 / Maine주 Penobscot 인디언 마을 성현경 2017.03.13 725
Copyright ⓒ 2014 Gospel Fellowship Church. All Rights Reserved.
XE Login